Hamagun TRV


다리에 있는 예술박물관은 커피숍만 제외하고는 들어갈수 있는 공간이 거의 없다.

관내 공간을 예술가들에게 지원해줌으로 실제 관람공간은 그다지 없었는데, 돌아보거니 작업결과는 썩히 좋지 않은 듯 하다.

적어도 갤러리들이 노는 날은 없어야지 싶은데,  제다 닫혀있다니!



한바퀴를 걸어보니 창산을 배경으로 아래로 숭서사와 삼보탑이 보인다.

반대편으로 가면 마찬가지로 다리대학이 보이는데, 다리대학도 크기가 꽤 크다보니 한눈에 들어온다.



독특한 중국 한국어. 미친듯한 불고기라니.


그 옆에 아가씨들은 아가씨들 포즈들 보는데, 사진을 몇장을 찍는지 모델뺨치게 셔터 누를때마다 자세가 바뀌더라.

역시 전문 여성.



BMW 짝퉁 ㅋㅋㅋㅋㅋㅋㅋ 



마침 구이린에 있떤 아는 동생이 다리로 와서 만났는데, 

중국 왔는데 이상한 것만 먹으러 다닌다며 이곳에 유명한 말린 두부 구이와 이상한 핫폿 (민물 매운탕)을 사주더라.



형 입모습만 봐도 .... 

중국음식은 먹어도 먹어도 적응이 안되. 

동생은 삐침 ㅋㅋㅋㅋㅋ (하지만 아무리 먹으려해도 못먹겠다)



나는야 개대장인게 머무는 동안

동네의 모든 개들이 나에게 '충성' 중이였다.




다리는 클럽가는 아니지만 뭐랄까 말하기 상당히 애매한 독특한 지역이 존재한다. 

꽤 늦은시간까지 이렇게 사람이 붐빈다.



내가 버스타고 떠날때까지 나를 지켜보던 녀석들. 

아직도 눈에 밞힌다.



덴덴(달마시안)이 괴롭힘 당하는 녀석을 어른스럽게 보살펴서 다행이긴 하지만,

 짧은 시간에 정이 너무 들어서 보러 또가야겠따 =_=


이젠 베트남으로 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