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eek

생활의 필수품 MyLg070

도대체  Mylg는 사람 헷갈리게 통합LG에서 자꾸 이름을 바꺼대는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또 LG U+로 바꺼서 사이트가 마치 대리점 사이트 느낌나게 바꿔주었다.
'좀 적당히들 하시길 바람'

하여튼 Mylg070은 아무리 생각해도 필수품 같은 느낌이 팍팍 풍긴다.
전화세를 아끼려면 말이지 더더욱.

마마님과 통화비 아끼려고 서로 신청을 한게 주 목적이였지만, 
mylg070들과의 통화는 무료이다 보니 070가입자들을 주변에 깔아놓고 오다보니 ... 어느세 5000원에 
전국통일을 해놓고 온셈이 되었다. 물론 여전히 마님과 핸드폰 통화라던가
종종 다른 곳에 전화를 하는것이 꽤 되기에 통화료가 많이 나가긴 하겠지만, 
그래도 국제전화가 아닌 국제 국내전화가 얼마나 편하고 깔끔한가. 

뭐 여전히 adsl의 속도에 트래픽양이 많아질경우에 대화가 안들리고, 밀리고 끊어지는건 좀 있지만
이정도야 감수할수 있슴다... 감수할수 있습니다...

하여튼 해외 생활 필수품이라고 할수있다 인터넷 전화는! :)


'Gee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4 후덜덜이야.. ㅠㅠ  (0) 2010.08.07
아이폰 4 겟! :)  (0) 2010.07.24
생활의 필수품 MyLg070  (0) 2010.07.05
5800 구입시 기본적으로 해야할 사항들.  (0) 2010.02.27
노키아 메신저들 사용하면서...  (0) 2010.02.06
Timbuk bag classic 왔어염.  (1) 2010.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