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eocaching

(463)
reach the peak 고지를 점령하십시오 모두 7개 대륙의 가장 높은 산 정상에 오르는 등반 첼린지를 바탕으로삼아 지오캐싱에서 새로운 고지점령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세계표준시 기준으로 8월 2일 정오 UTC부터 2022년 3월 6일까지 해당 월에 지정된 산의 정상에 걸맞는 포인트를 수집하여 매달 최대 2개의 새로운 기념카드를 획득하십시오. 매월 정상정복 기념카드를 얻는 데 필요한 포인트는 그 달에 지정된 산의 높이에 해당합니다. 14개의 기념카드를 모두 획득한 지오캐셔는 최상위의 기념카드를 추가로 받게 됩니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지오캐시 블로그에서 Reach the Peak를 검색하십시오. 실행 방법 첼린지는 우리의 첫 번째 산인 오세아니아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 푼칵자야로부터 시작됩니다. 지오캐시와 어드벤처를 찾아..
Lackey Geocoin의 진화 2010년도인가 HQ 코인을 한번 샀던 적이 있는데 당시까지만 해도 지오캐싱쪽은 쭈욱 헤리포터와 연관짓는 것들 투성인지 마법책 비스무리 하게 디자인 되어 나왔다. 더욱이 당시 지오캐싱은 홍보할때 첨단 ~~~용어를 막 써가면서도 막상 지오캐싱에 쓰이는 용어들이나 디자인들을 보면 과학적요소 보다는 마법계 요소가 더 보였던 걸로 기억한다. 하지만 기본적인 자연계에서 첨단 소재를 사용한다는 이러한 게임에 이미지 때문인지 이게임 초기, 영화 '혹성탈출'에서 geocaching을 통해 ppl 해보려고도 했었다. 다만 영화따윈 관심조차 없어하던 당시 햄더쿠들한테 통할리가... 더욱 없었지 않았나 싶다. 결국 이후 제작자들에게 geocacher 하면 뭔가 너드 같은 이미지로 굳혀졌던건지 서양권 영상물들을 보면 꽤 한동..
코비드 관련 지오캐싱 이벤트 안내문. Geocaching HQ Updates HQ’s response to COVID-19 As the Coronavirus 2019 (COVID-19) situation rapidly evolves around the world, the geocaching community has many questions about how the game will be impacted. Geocaching HQ will update this page with information as it becomes available. For timely updates, please also monitor our social media channels: Facebook / Twitter We strongly encourage geoc..
마카오에서 지오캐싱 했던 사진들. 이제는 너무 아득해서 기억도 안나지만 추억들로 남아서 올려본다. 마카오와 홍콩은 킹리를 중심으로 굉장히 활발히 육성된 아시아에서 제대로 지오캐싱을 즐길수 있는 몇안되는 지역으로 선전에서 광저우까지 최근에 그 손이 닿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GPS코드 체계가 틀리다보니 그 체계에 맞게 수정을 하더라도 찾는게 여간 쉽지가 않다. 대체적으로 홍콩과 마카오의 캐시 난이도는 쉬운 편이다.다만 홍콩의 경우 침사추이, 몽콕, 홍콩섬은 저질점핑이라 초보자의 경우 감이 없다면공간감각이 있다 하여도 그냥 맛있는 거 먹으러 다니는 것이 여행을 망치지 않고 즐겁게 마무리 하는 길일것이다.기억에는 인증 사진이였던걸로 ..대부분 사원은 어디가나 캐시가 존재한다. 그렇기구지 gps를 켜보지 않아도 이정표만 보고다니다가 사원을 발견..
[Story] The Geocaching Vlogger에 리뷰 되었습니다. 지난달에 국내에 업무차 방문하였던 geocaching vlogger가 한국에 있는 지오캐셔들과 같이 이벤트 했떤 내용과한국의 지오캐시들을 본인의 youtube에 업데이트 하였습니다. 제가 관리중인 Insadong - Art center // GC1Y0VZ 해당 캐시는 마지막에 업로드 되었습니다.(geocaching vlogger는 geocaching쪽에서는 꽤 유명한 블로거입니다.) 근래 들어 못뵜던 분들도 많이 뵈서 좋았던 자리였습니다. 오늘은 어스캐시데이 입니다. 아마 대부분의 캐셔들이라면 참여 했을꺼라 생각됩니다. 지오캐싱의 행사들은 기본적으로 International Days에 맞추어 지정됩니다.
대만 지오캐싱은 꼴랑 두개? 대만도 꽤 많은 지오캐셔가 상주하고 있지만, 이번 일정상 무리가 있어 다음에 보자하고 하고, 캐싱만 가능하다면 한두개 찾기로 했다. 운이 좋다면 15개까지 가능하겠지 했지만 두개밖에 찾질 못했다는 점. 엄니와의 여행은 역시 너무 힘들다 ㅠㅠ 어쨌든 옛날하고 틀려서 해외 어디가든 인터넷망을 써야한다. 짧은 기간이니 생각없이 로밍을 할까 했던 내 바보같은 머리속에 그돈으로 음료수를 몇잔 더먹으리가 줄줄줄 세더라. 로그부터 찾아보았다. http://kr.i-wifii.com/index_kr.php 일당 대여비용은 심카드대비 훨씬 저렴해서 두명이 갈경우는 오히려 나쁘지 않은 선택이였기에 에그를 대여해서 가기로 결정. (사실 해외로 나갈시 에그 대여는 그다지 추천을 안하는편이다) 대만이 옆나라에서 가장 먼저 배웠..
홍콩 지오캐셔 Klaus chung이 왔습니다. 양재에서 서울로 들어오던 와중에 뜬금없이 메세지가 하나 들어온다 클라우스. 오랜만이다 나 한국에 어쩌구 저쩌구로 시작하는데 닉네임만으로는 기억하기가 힘들어서 우선 클릭하고 본다. 홍콩 이벤트때 만났던 친구다. ​​삼일날 이야기를 먼저 써놨기에 난 그날 들어온다는 줄알고 그래 그때봐. 했는데 지금 오냐고 한다. 잉????? 그날까진거다. =_= 헐퀴 미리좀 언락들 주지 들. ​하프하프 투어를 그래서 시켜주었다. 우선 아라의 빅캐시를 까고 인사동의 내 캐시를 가는걸로 중간에 좀 아쉬워서 북촌을 들려 좋은 전망도 한번 들여다 봐줬더니 이쪽에 대한건 끝내는 분위기. 다음날 일정은 여의도 등지로 바꾸는 분위기다. 인사동을 간김에 관리를 해주시는 사장님께 여쭤봤는데 요즘 부쩍 사람이 늘었다고 해서 괜히 기분이 좋다..
[Seek] 3개국 지오캐싱기! 우선 중국은 오픈맵을 사용해서 캐싱을 해야한다. 중국이란 나라는 들어가는 순간부터 이 나라는 내가 사는 세상과 다른 세상이요. 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VPN을 쓴다 한들 내가 사용 하는 어플들이 대부분 무용지물이 된다. 하여 구글 지도도 상관없이 위성 좌표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가시기 때문에 매우 먼거리로 나를 안내해준다. 그러기때문에 최근에 무료로 공개된 Geocaching 어플리케이션이 아닌, 이전 9불짜리 구형 geocaching 어플이 필요하다. 뭐 geoninja라던가 다른 것들도 있지만 이왕 구매한 거 안쓰면 억울하지 아니한가. 물론 안드로이드 유저들은 멋진 무료 어플리케이션인 c;geo가 있기때문에 그닥 걱정할일이 아니다.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다면 이미 옛적에 geoca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