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amagun Travel

사이카이 바이시.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카이 바이시.

이동네는 내가 Sasebo 주둔하고 있는 미군 Navy 녀석들과 조우하기 위해서
갔다가 여차여차 쿵차쿵차 에이띠부랄 하게 되다가 가게됬는데,
머 나름 이동네는 그냥 아주~

PARK다.


PARK


별볼일 없어보이지만 관광 책자에도,
자기 동네는 자연체감 왕국이라고 나와있다.
그만큼 이동네는 공기하나 좋다.
뭐 -_- 나가사키와 사세보 사이에 있는 동네니깐,
그럴듯 해 보인다.

난 사세보 하면 거 머시냐. 카스테라 밖에 생각안나는데
(오로지 먹는건가. 풉)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여간.
이동네는 좀 이쁘다 싶으면 그주변 일때는 싹 다 밀어버리고
전부 공원이다. 도로부터 확 조경이 틀려진다.
헐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세보에서 버스타고 평범하게 달리던 도로들이다.
이렇게 가던 도로와 인도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이카이바시 공원 근처에 오자 이렇게 바뀐다.
사이카이바시 공원이라는게 이쁜 다리를 기준으로 만들었다. 사세보에서 나가사키로
넘어가는 중간기점. (이건 우리나라도 비슷한 곳 있다~! 넘 아쉬워 하지말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은 전반적으로 크다. 돌아다니기 짜증날만큼.
솔직히 이쪽동네는 큐슈레일 패스를 끊어도 다닐수있는데의 한계가 너무 많다.
개인적으로 렌트카가 최고다. 아니면 한국에서 직접 차를 끌고 오던가.
일본쪽 기름값은 한국하고 약 500원 정도 차이나더라.
(정확한건 아니다 -_- 대충 떄려잡으면 )
여기도 캐시가 하나 있는데 여기 박은 캐시는 이 공원 전체를 훝어 다니시오.
라고 써있었고, 공원 위아래를 다 훝어야하는 훌륭한 멀티 캐시라,
님이나 하시오.
하고 그냥 공원이나 좀 보다가
목적지인 이사노우라 공원에 갔다.
이사노우라 까지는 대략 12km인데 버스도 기차도 없다.
그래서 택시를 타려고 택시승차장을 갔는데 하하하하하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코앞에 보이는 차 한대 보이는 곳이 택시 승차장이다. -.-;

이사노우라 까지 그닥 먼 거리도 아닌데 한국돈으로 거진 31000원정도 나온다.
일본 택시 정말 토나오게 비싸다. 아우 ㅅㅂ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장은 무지 널찍하고 텐트로 야영할장소도 많다. 취사장도
잘 구비되어있고, 낚시도 가능하다는데 어디서 가능한진 모르겠다.
자전거도 빌려서 탈수있다.
공원에 조성된 산책로 길이만 대충 10km 정도 되나 미친듯이 걸었다. 정말
거기에 추가적으로 중간 중간 빠지는 길도 많고, 뭐 도로라 차도 다닐수 있고
방갈로도 있고, 콘도식 민박형태의 방도 있고, 방값은 7800엔 13000엔정도,
이런데 있는 것 치곤, 비싼편은 아니다.
(물가 생각해보면 정말 비싼편은 아니다)
나중엔 한번 다시 와서 쉬고싶긴 하다. 이곳말고도 일본내에 좋은데야 많지만
요번에 너무 감사해서 또와야할듯.

이곳에 진치고 오는 사람들도 일본인보다는 주변 미국인들이 많다.
아무래도 이 주변에는 미군들이 많이 서식(?) 하다보니 그런듯.



----------------------------------------------------------------------------------------------------
여기왔을때 navy 놈들 다 떠나고 없고, 나가사키 보이스카웃 얘들 있길레
물어봤더니 사세보 지오캐싱팀한테 연락 다시 해주길레
왠걸
이것들이 나를 버스에서 한참 찾았덴다.
아나 ㅅㅂ~ 버스에 찾긴 멀 찾어! 띵가띵가 놀면서 가더만.
내가 달려갔는데도 버스는 삼거리에서 나를 보지도 못하고 재빠르게 휭
걍 떠나더만  ㅜ.ㅜ 그 허무함이란.
일정이 20일이 본 일정이라길레 미처 확실히 확인 못한것도 잘못이긴 하지만 뭐
인터넷이 제대로 되야지 쩝. (렙탑 안들고 갔으면 우와 완전 바보 될뻔)
----------------------------------------------------------------------------------------------------
하튼 공원이나 잘 구경하다가 간다 했는데!?

어라.

어떻게 나간데.

버스도 택시도 열차도 안오는 동네인데...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택시 부를때 택시가 오는 요금까지 다 정산해서 줘야하는데 그렇게 되면
대충 7000엔 가량을 줘야는데
와~ 피똥싼다. 정말
어찌할까 어찌할까 발 동동 굴리고 있는데 다행이
이곳 관리하시는 친절한 관리인들께서 나를 나가사키 버스타는데까지 태워준덴다.
(물론 신나게 수다를 떨었다 )

OOPS!

너무 감사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까지 태워주신분께 너무 고맙다.
난 사람을 잘 안찍는데 이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찍었다.

사람은 사람으로, 추억은 추억으로 모든것은 그것 그대로 기억하는것이 제일 좋다고 생각한다.
 때문에잘 안찍어 버릇하는데 이날은 찍어도 될까요.라는 말을 했다.
차 얻어타는 적도 무지기수로 많으면서 말이다. -_-;

그런데 생각해보니깐 난 이제 기억이라는 단어가 참 생소하게 느껴진다. 그래서 어찌보면
기록이라는걸 절실히 느끼는걸지도 (그래도 이전에 몸에 있던 습관이랄까 바꾸려니 안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 또 한장.
나가사키는 이상하게 이쁘다고 들때가 많다.
어찌보면 여긴 너무 인구 집중도가 심해. 좀 널찍 널찍하게좀 살지.
반응형

'Hamagun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여행기#2  (0) 2008.05.08
일본 여행기#1  (0) 2008.05.08
사이카이 바이시.  (0) 2008.05.05
일본도 달리고 싶다. 왓-가나이, 최북단 소야  (0) 2008.05.05
일본의 알프스 立山 (쿠로베) - 1  (0) 2008.05.04
일본의 알프스 立山 (쿠로베) - 2  (0) 2008.05.04